을유해방기념비

 

1945년(을유년) 일제가 패망하고 해방이 되자 대전시내 유지들이 모여서 뭔가 해방을 기념할만한 일을 하자고 의견을 모았으며 이에 따라 해방 1주년이 되던 1946년 8월 15일 해방기념비를 만들어 대전역에 세웠다. 당시 명필로 이름이 높았고 대전역 앞에서 “이문사(以文社)”라는 인쇄소를 운영하시던 조부, 동초(東樵) 이기복(李基福) 선생께서 비문을 쓰셨다고 한다. 당시에는 대부분 한문으로 비석을 세우던 시대였지만 해방을 맞아 순 한글로 기념비를 세우자고 뜻이 모아졌는데 조부님께서는 비문을 한글로 쓰는 것이 처음이기에 한참을 사양하시다가 썼다고 한다. 해방을 기념하는 비석을 당시로서는 큰 규모로 큰 비용을 들여 대전시민들이 십시일반 돈을 모아 세운 것인데 지금까지 전국에 남아있는 8.15 해방 기념물 중에서 매우 큰 가치가 있는 유물이라고 한다. “기념”을 “기렴”으로, “대전시민”이 아니고 “대전부민”으로 표시한 것이 당시의 언어를 반영하고 있어서 이채롭다.

해방기념비는 한쌍의 해태석상과 함께 대전역 광장에 세워졌으나 6.25 사변으로 인해 비면 일부가 손상되는 등 피해를 입었다. 한쌍의 해태석상은 1957년 서울 동작동 국립묘지에 기증되었다고 기록되어 있고 해방기념비는 1960년 대전역광장에 재건되었으나 대전역의 개발로 인해 방치되다가 1971년 보문산공원으로 이전하게 되었으며 현재 보문산 야외음악당 올라가는 길에서 좌측에 위치해 있다. 대전시 의회에서는 이들 기념물들을 대전역 광장으로 원상복원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비문

전면: 을유팔월십오일기렴

좌대: 해방기념비

후면: 단기사천이백칠십구년 팔월십오일 세움. 대전부민 일동

좌면:
1946년 8월 15일 대전부민의 뜻을 뫃아 대전역 광장에 해태석 한쌍과 건립
1950년 9월 6.25 사변으로 도괴
1957년 5월 해태석 한쌍 동작동국립묘지에 기증
1960년 6월 6.25 사변 후 대전역광장에 재건
1971년 8월 보문산공원에 이전
1987년 7월 대전시비로 보수

우면: 1945년 을유 8월 15일은 일제가 패망하고 우리민족이 해방된 조국광복의 날이다. 이날을 기념하고 조국의 무궁한 자주독립과 번영을 기원하면서 대전시민의 뜻을 모아 이 비를 세우다. 이 비를 중수하여 1987년 7월 29일 이곳 보문산 공원에 안치하다. 도암 정진상 세우고 청곡 윤길중 쓰다.

좌면과 우면의 글은 1987년 대전시에서 보수하면서 새겨넣은 것으로 보인다.

관련 기사

 Posted by at 3:42 PM